한장희 기자 기사입력  2013/04/02 [18:17]
박근혜 대통령 ‘첫 외교안보장관회의 주재’
“北 도발에 강력 응징하는 것이 필수”강조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 뉴스쉐어 = 한장희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2일 외교안보장관회의를 첫 주재하면서 “북한의 도발시 강력하게 응징하는 것이 필수이다”라며 “강한 외교적 군사적 억지력을 통해 북한이 감히 도발할 생각을 갖지 못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해 말했다.

박 대통령은 “현재 우리의 안보 상황이 매우 엄중하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고 청와대 윤창중 대변인이 전했다.

박 대통령은 “튼튼한 안보가 전제돼야 국민들이 생업에 전념할 수 있고 새 정부 국정기조인 경제부흥, 국민행복, 문화융성, 한반토 통일 기반 조성도 이뤄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투철한 안보관을 재확인시켰다.

첫 외교안보장관회의를 주재한 박 대통령은 “외교안보 부처들은 현 상황에 대한 냉철한 인식을 토대로 만반의 대응체제를 갖춰달라”면서 “상황 전개를 봐가며 오늘과 같은 외교안보장관회의와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수시로 개최해 대책을 수립해 나갈 것”이라고 말해 안보컨트롤 타워로서의 위상을 확인시켰다.

이날 회의에는 박근혜 대통령을 비롯해 청와대 김장수 국가안보실장과 주철기 외교안보수석이 배석했고, 정부측 인사로는 김관진 국방부 장관과 류길재 통일부 장관, 남재준 국가정보원장이 참석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미국 출장으로 인하여 외교부 김규현 1차관이 대리 출석했다.

이날 회의에 대해서 윤창중 대변인은 “북한이 지난해 장거리 미사일 발사, 올해 3차 핵실험에 이어 정전협정 백지화, 전시상황 돌입선언, 개성공단 패쇄 위협 등 날로 위협 수위가 높아가고 있는 엄중한 상황”이라면서 “최근 북한 동향, 개성공단 상황, 국제사회 반응 등에 대해 평가하고, 군 대비태세와 외교적 노력, 국민안전 확보 등 정부 대응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있었다”고 전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1일 국방부와 국가보훈처의 업무보고 자리에서 “우리 국민과 대한민국에 대해 어떤 도발이 발생한다면 일체 다른 정치적 고려를 하지 말고 초전에 강력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어 연일 북한의 도발에 대한 ‘강력 대응’을 주문해 위협에 대한 경고의 메시지를 북측에 전한 것으로 풀이된다.

(사진 = 박근혜 대통령 외교안보장관회의 주재 모습, 청와대 제공)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여자)아이들, 7일 디지털 싱글 'i'M THE TREND' 발표... 아트워크 티저 이미지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