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장희 기자 기사입력  2013/03/20 [12:32]
靑 국가안보실, 정부조직법 개편안 본회의 통과시 22일 출범
행정부처 업무보고는 21일 보건복지부·식품의약품안전처부터 시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8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합동장교임관식에서 한 신임장교에서 계급장을 달아주고 있다.    (사진 = 청와대 제공) 

[서울 뉴스쉐어 = 한장희 기자] 박근혜 정부의 안보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을 청와대 국가안보실이 정부조직법 개편안이 20일 본회의에서 처리된다면 오는 22일 정식 출범할 것으로 알려졌다.

연일 계속되는 북한의 위협 속에 국방부 장관의 임명도 늦어지고 있어 새 정부의 안보 공백을 우려하는 시각이 확산되고 있다. 하지만 안보 컨트롤타워 역할을 담당할 국가안보실이 출범하게 된다면 이러한 우려를 어느 정도 해소할 것으로 보인다.

국가안보실장 내정자인 김장수 전 국방부장관은 박근혜 정부의 법적 출범 시기인 지난달 25일 자정부터 청와대 ‘지하벙커’로 알려진 위기관리센터 상황실에서 인수인계를 받아 지금까지 일해오고 있지만 정부조직법 개편안 처리 지연으로 법적 지위는 없는 상태였다.

하지만 이날 본회의에서 처리될 것으로 예상되는 정부조직법 개편안이 처리된다면 박근혜 정부의 명실상부한 안보의 중추기관으로 자리 잡게 된다.

이밖에도 청와대는 오는 21일부터 행정부처의 첫 업무보고를 받게 된다. 오는 21일 보건복지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를 시작으로 22일에는 농림축산식품부 등 내달 초순까지 진행된다.

청와대 허태열 비서실장은 20일 회의를 열고 이번 업무보고를 통해 박 대통령의 국정철학을 바탕으로 경제부흥, 국민행복, 문화융성, 한반도 평화와 통일기반 구축 등 4대 국정기조를 어떻게 구체화 할 것인지를 보고할 것을 주문했다.

이번 업무보고는 부처 간 협업 필요성을 고려해 두 개의 유관부처를 묶어서 실시하며, 부처 소관의 국정과제 구체적 이행 방안과 주요 정책 추진방안을 보고하고, 부처 간 칸막이 해소 대책, 국정과제의 협력 추진방안도 함께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2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여자)아이들, 7일 디지털 싱글 'i'M THE TREND' 발표... 아트워크 티저 이미지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