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창근 기자 기사입력  2013/09/15 [21:18]
靑, “채 총장 사표 수리안해…진실규명이 중요”
이정현 홍보수석, 15일 춘추관 브리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 뉴스쉐어 = 류창근 기자] 청와대 이정현 홍보수석은 15일 채동욱 검찰총장이 ‘혼외아들’ 논란으로 사퇴한 것과 관련해 “채 총장의 사표는 아직 수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홍보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채 총장의 사퇴보다)진실규명이 더 중요하다”며, “검찰총장은 대단히 국민들의 주목을 받을 수 있고 여러가지 공직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자리”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위치이기 때문에 진실을 규명하는데 본인이 적극적으로 나서야 된다고 본다”며, 채 총장에게 진실 규명을 요구했다. 

청와대의 이 같은 입장 표명에 대해선 정치권의 검찰의 국정원의 선거개입 수사를 진행 중 사실 증명이 이뤄지지 않은 ‘혼외자식’ 보도, 법무부의 채 총장 감찰을 발표하면서 검찰을 압박해 채 총장의 사퇴를 종용했다는 의혹을 차단키 위한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한편, 김한길 민주당 대표는 오는 16일 열릴 ‘3자회담’에서 대통령과 여당 대표에 검찰총장의 사퇴 문제에 대한 답을 준비해줄 것을 15일 요구했다. 민주당은 3자회담에서 채동욱 검찰총장 사퇴 배경과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 사건과 관련한 성역없는 수사에 대한 의지, 국회 중심의 국정원 개혁 등을 의제로 내세우고 있다.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여자)아이들, 7일 디지털 싱글 'i'M THE TREND' 발표... 아트워크 티저 이미지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