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장희 기자 기사입력  2013/05/22 [16:27]
결국 이남기도 靑 ‘OUT’
박 대통령 13일만에 사표 수리…정권 초기 멤버 ‘고심 끝 결정’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 뉴스쉐어 = 한장희 기자] 윤창중 전 대변인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도의적 책임을 지고 사의를 밝혔던 이남기 홍보수석의 사표를 박근혜 대통령이 수리했다.

청와대 김행 대변인은 22일 브리핑을 통해 “오늘 이남기 홍보수석의 사표가 수리됐다”면서 “아시는 대로 (이남기 수석은) 이미 도의적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한바 있다”고 말했다.

이남기 수석은 박 대통령의 방미 기간 중 윤 전 대변인이 인턴 여성을 성추행 했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윤 전 대변인의 상관으로서 귀국 직후 도의적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한바 있다.

한편 이남기 전 홍보수석과 윤창중 전 대변인의 후임인선은 아직까지 결정된 것이 없는 것으로 알려져 당분간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 = 박근혜 대통령 방미순방 귀국직후 브리핑하는 이남기 홍보수석, 청와대 제공)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2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여자)아이들, 7일 디지털 싱글 'i'M THE TREND' 발표... 아트워크 티저 이미지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