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은 기자 기사입력  2015/03/21 [12:00]
'슈퍼대디 열' 이동건, 100% 맞춤연기.. 역시 남달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사진출처=tvN 드라마 '슈퍼대디 열' 방송 캡쳐>     © 김영은 기자


tvN 드라마 '슈퍼대디 열'에 출연중인 배우 이동건이 맞춤옷을 입은 듯한 연기로 호평 받았다.

 

20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슈퍼대디 열’(극본 김경세, 연출 송현욱) 3회에서는 차미래(이유리)에게서 벗어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한열(이동건)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한열은 자신을 딸 사랑이(이레 분)의 아빠로 만들기 위해 결혼하자고 매달리는 미래에게 “난 십 년 전 그 시간에 그대로 멈춰있어. 그래서 안돼. 미움도 그대로고, 슬픔도 분노도 상처도 그대로니까”라고 말하며 단칼에 잘라냈다.

 

하지만 자꾸 떠오르는 미래와의 추억에 혼란스러웠던 한열은 이날 방송 말미 미래에게 결국 “받아들일게, 니 제안”이라고 말하며 ‘재활 결혼’을 결심해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슈퍼대디 열`에서 `자칭` 아웃사이더 독신남 한열 역을 연기하는 이동건은 이날 꼬질꼬질한 싱글남의 모습은 물론 이유리와의 행복했던 커플 시절까지 자연스럽게 그려냈다. 한열 역과 `백프로`의 싱크로율을 자랑하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매주 금,토 8시 30분부터 방영을 시작하며 현재 4회까지 방영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연예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싱어송라이터 SEOY (서이), 싱글 ‘사랑으로 (♥x4)’ 발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