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재민 기자 기사입력  2014/01/14 [19:33]
<우,사,수>엄태웅-유진, 강남 질주 포착! 한 겨울의 추격자 된 사연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엄태웅-유진, 압구정 촬영 현장 파파라치! 

[연예 뉴스쉐어 = 변재민 기자] JTBC 월화미니시리즈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극본 박민정 / 연출 김윤철 / 제작 커튼콜 제작단, 드라마 하우스)에서 엄태웅과 유진이 추격자로 나선다.
 
회를 거듭할수록 뜨거운 호평세례를 받고 있는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에서 첫 만남서부터 좌충우돌했던 엄태웅(오경수 역)과 유진(윤정완 역)이 한 겨울 거리를 숨 가쁘게 뛰고 있는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오늘(14일) 방송되는 4회 방송에서는 누군가를 쫓아 전력 질주하는 경수(엄태웅 분)와 정완(유진 분)의 에피소드로 시청자들을 쫄깃하게 사로잡을 예정. 사진 속 주저앉아 탄식하는 유진과 멋쩍은 표정의 엄태웅은 두 사람에게 어떤 일이 펼쳐진 것인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강남 일대에서 촬영된 이 장면은 영하의 날씨에도 불구하고 뛰고 또 뛰고를 수차례 반복했던 배우들의 열정으로 뜨거웠다는 후문이다. 김윤철 감독의 꼼꼼한 디렉팅 아래 엄태웅과 유진은 힘든 내색 없이 온몸을 내던진 열연을 선보여 지켜보던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고.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의 한 관계자는 “바람 잘 날 없는 커플인 경수와 정완의 스토리는 극적 재미는 물론 두 사람의 관계를 더욱 밀접하게 만들고 있는 만큼 더욱 흥미진진한 전개가 펼쳐질 것”이라고 전해 더욱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지난 방송에서는 지현(최정윤 분)에게 휴지곽을 던지며 몰아세우는 시모(임예진 분)의 모습이 그려지며 안방극장을 충격케 해 긴장감을 조성했다.
 
엄태웅과 유진의 온몸 열연 현장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JTBC 월화미니시리즈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4회는 오늘(14일) 밤 9시 45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 커튼콜 제작단, 드라마 하우스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연예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싱어송라이터 SEOY (서이), 싱글 ‘사랑으로 (♥x4)’ 발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