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수연 기자 기사입력  2012/01/29 [16:18]
박원순, 전두환 경호동 폐지 검토에 누리꾼들 “투표 한 번 잘했더니 속이 시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원순 서울시장의 거침없는 행보에 누리꾼들이 박수를 보내고 있다.

박원순 시장은 트위터를 통해 전두환 전 대통령 사저를 지키는 전경들의 초소와 경호동을 폐쇄할 수 없냐는 한 시민의 요청에 이미 확인해보라는 지시를 했다고 트윗을 남겼다.

박 시장이 서울시 소유로 되어 있는 전 전 대통령의 경호동 폐쇄가 가능한지 여부를 검토하도록 지시해 서울시의 해당부서에서 이에 대해 검토에 들어간 것이다.

그동안 전 전 대통령의 경호 문제는 끊임없이 논란의 대상이 되어 왔다.

지난 17일, 故 장태완 수도경비사령관의 부인 이씨가 서울 강남구 대치동 모 아파트 10층에서 투신해 숨진 것을 비롯해 군사 쿠데타로 인한 현대사의 비극이 계속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쿠데타의 주역이었던 사람을 전직 국가원수 대우를 계속 해주는 것이 맞냐는 논란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또한 지난 25일, MBC 팟 캐스트 방송 ‘손바닥TV’에서 취재중이던 이상호 기자가 오전 5공화국의 고문 피해자 한 명과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을 항의방문했다가 체포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은 더욱 가중되었다.

당시 이 기자는 트위터에 “나에게 수갑 채운 경찰관은 전씨 사저 경비를 방해한 공집방(공무집행방해) 현행범으로 날 체포했다”며 “미란다 원칙 고지 물론 없었습니다”며 체포 상황을 전했다.

박 시장의 지난 번에도 전 전대통령을 비롯한 고액 체납세액자들의 지방세 징수에도 발벗고 나섰다.

누리꾼들은 “투표 한번 잘했더니 속이 시원하다”, “지금까지 경호를 위해 쓴 돈만 해도 아깝다”, “절대 지지합니다” 등의 글을 트윗에 올리며 지지를 보내고 있다.

시사포커스 = 윤수연 기자 

< 관심 & 이슈 기사 >

허구와 허위의 진실게임, ‘부러진 화살’…시위는 당겨졌다!

[포토] "테즈카 오사무 특별전- 아톰의 꿈" 고양시 아람미술관에서 개최

▷ 통합진보당, 돈 봉투 파문 사전예방 위해 총선후보 당원이 직접 선출방식 채택

▷ 일본방송 출연한 아이유! 엉뚱한 ‘짬뽕’ 발언, 열도 녹이다

▷ 대안언론 ‘뉴스타파’, 그 파장은 어디까지?
 
기사제보 -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

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 가산 2012/01/30 [01:51] 수정 | 삭제
  • 전두환대통령때가 광주분들에게는 미안하지만 나라의 치안이 안정되고 못사는 사람이 편하게 살수 있었고 물가 안정 조폭없고 세상에는 극좌만 날띠고 우파의 사람들은 소리없이 사는것 같다
  • 공명정대 2012/01/29 [17:33] 수정 | 삭제
  • 법대로 하면 사형시키거나 추방시켰어야 했다. 전두환은 뭐 법지켜서 29만원 갖고 호화생활하냐? 다수의 법을 지키는 서민들눈에서 피눈물 난다
  • 한줄기바람 2012/01/29 [16:44] 수정 | 삭제
  • 우리 역사상의 대통령 경호는 법으로 정해져 있는 데 제 마음에 안 든다고 마음대로 하려 하다니 니마음엔 안들어도 내마음엔 든다는 국민이 다수라고 말할 수도 있다
박원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여자)아이들, 7일 디지털 싱글 'i'M THE TREND' 발표... 아트워크 티저 이미지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