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 기자 기사입력  2011/08/24 [14:24]
택배 피해보상처리율이 가장 높은 택배사 CJ GLS(주), 피해구제접수는 경동택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소비자원(원장 김영신)에 2010년 6월 1일부터 2011년 5월 31일까지 접수된 택배 관련 피해구제 239건을 분석한 결과 대한통운(주) 19.2%(46건), (주)한진 14.6%(35건), 경동택배 12.9%(31건), (주)동부익스프레스 9.6%(23건), 현대로지엠(주) 8.8%(20건) 순으로 집계되었다.

한편 소비자의 택배의뢰 건수(집화량) 1천만건당 피해구제 접수 건수를 보면 경동택배 7.75건, (주)동부익스프레스 6.57건, KGB택배(주) 4.62건, (주)KG옐로우캡 2.16건, (주)한진 2.10건 순으로 나타났다.

청구이유별로 보면 배송 도중 운송물의 훼손․파손 사례가 52.7%(126건)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분실 38.5%(92건), 부당요금 2.5%(6건)의 순으로 집계되었다.

피해보상처리율이 가장 높은 택배사는 CJ GLS(주)이며, KGB택배(주), 현대로지엠(주), 대한통운(주), (주)한진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택배 관련 소비자피해를 줄이기 위한 방법으로 택배 운송물이 훼손․파손되지 않도록 택배 운송에 적합하게 포장하고, 물품 가액을 운송장에 기재하여 분실 등 피해발생시 손해배상의 근거를 마련할 것을 소비자들에게 당부했다.

서울본부 = 김정현 기자
 
기사제보 -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

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여자)아이들, 7일 디지털 싱글 'i'M THE TREND' 발표... 아트워크 티저 이미지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