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미 기자 기사입력  2011/08/17 [21:35]
오세훈 시장, 1인 시위 누리꾼들 합성사진 풍자
오 시장의 침수된 자동차에서 주민투표 독려? 누리꾼들 8월24일 무시하는 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오세훈 시장이 “8월24일은 생까는 날”이라고 적힌 문구를 들고 있는 합성사진 (사진출처=해당 트위터)

오세훈 시장이 무상급식 주민투표를 독려하는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는 모습과 지난 서울 물난리 때의 상황을 합성한 사진이 인터넷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누리꾼 @hoongkildong은 17일 트위터를 통해 “오세훈, 을지로입구 가기 전에 먼저 대치동에서 1인 시위를 했네요”라는 글과 함께 오 시장의 합성 사진을 올렸다.

이 사진은 지난달 집중호우로 물에 잠긴 서울 대치동 거리에서 침수된 자동차 위에 서서 1인 시위 하는 오 시장의 모습을 위트있게 담았다. 또한 문구를 “8월24일은 생까는 날”이라고 바꿔 주민투표를 독려하는 오 시장의 의도를 비웃었다.
 
▲  오세훈 시장의 1인 시위에 대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차갑다.
 
이에 누리꾼들은 “매일 1인 시위 하면 서울시 일은 안하는건가?”, “1인시위를 하려면 진정성 있게…”, “1인 시위 또… 재미 붙이셨나” 등의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오 시장은 어제와 오늘 아침 서울 지하철 을지로입구역 인근에서 투표 독려를 위한 1인 시위를 벌였다. ‘8월 24일은 주민 투표일’이라고 적힌 문구를 들고 전단지를 건넸지만 시민들의 반응은 차가웠다.

시사포커스 = 유영미 기자
 
< 관심 & 이슈 기사 >

광복절을 맞아 정치권에서 잇따라 독도 방문

▷ [포토] 인사를 나누고 있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사단법인 만남 ‘세계평화, 광복 승리의 축제’, 광복절 최대 행사 개최

광복절 특집 ‘DMZ 평화콘서트’, ‘나가수’의 가수들 총출동

광복절 맞아 제6회 포항 오천 해병대 혹서기 마라톤대회 개최


기사제보 -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 


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dhlee 11/08/21 [04:47] 수정 삭제  
  근무시간에 선거독려?를 위한 1인시위는 스스로 서울시장직무를 포기하거나 해태하는 처사이므로 그를 끌어내리는 일이 무엇보다 시급하다.
또한 그런 사람이 대통령출마 운운하는 것 자체가 대한민국과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이다.
도데체 이 나라가 어떤 나라인에 그런 몰상식한 인물들이 대통령직에 도전한다는 그 자체가 참으로 이해되지 않는다.
확실히 그는 어린아이(5세훈)임에 틀림이 없다. 어린아이는 아직 미성숙한 사람을 지칭할 수도 있으니 성숙한 사람이 서울시장과 대통령이 되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