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예지 기자 기사입력  2011/08/17 [13:28]
농약소금? 중국산 소금과 다를 게 뭐야? ‘기막히고 코 막혀…’
국민들, 사용기준치 없는 염전 농약살포에 ‘불안·충격’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염전에 농약을 쳐 일명 '농약소금'이 국민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본 이미지는 기사내용과 무관)                                                        (사진출처=소금박물관 홈페이지 캡처)

천일염 생산 과정 중 염전에 농약을 친다는 진실이 밝혀지면서 일명 ‘농약소금’에 충격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모 매체 보도에 의하면 취재진이 전남 해남군, 신안군, 영광군의 염전 8곳을 찾아가 확보한 염전의 소금들과 토양을 농약분석기관에 의뢰한 결과 농약성분이 검출됐지만 ‘검출한계 미만’으로 나왔다고 보도했다.

곳곳에 염전 근처에는 다 쓴 농약병·박스가 발견되었으며, 사용된 농약으로는 제초제 ‘그라목손’과 유엔이 각국에 사용을 금지시킨 살충제 ‘지오릭스’였다.

농약이 집중적으로 살포된 염전에는 근처에서 조개와 게, 물고기 등이 모두 폐사하여 수중생물들을 찾아볼 수 없었다.

금지 시킨 살충제는 물론 생물들에게도 해를 입히는 농약을 염전에 살포하는 사유는 다음과 같다. 제초제는 염전에 그늘을 만들어서 소금생산을 할 때 방해가 되는 함초를 죽이기 위해 사용되며, 염전에 구멍을 내어 바닷물이 새어나가게 만드는 게를 없애기 위해 살충제가 사용된 것이다.

전문가들은 안전사용 기준대로만 사용한다면 안전하다는 입장을 표하고 있다. 하지만 국민들은 농약관리법이나 농약사용지침 중 소금에 사용되는 농약 허용치 규정이 따로 정해져 있지 않아 더욱 불안감에 휩싸이고 있다.

한편,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과일처럼 소금을 물에 씻어 먹을 수도 없는 노릇이다”, “중국산 소금 안 먹기 위해 나름 비싼 돈 들이며 천일염 먹고 사는데 이게 무슨 짓이냐. 먹을 것 같고 이러지 맙시다”, “믿고 먹을 것이 하나도 없다”며 한탄과 어이없다는 반응들을 쏟아내고 있다.
 
시사포커스 = 이예지 기자
 
< 관심 & 이슈 기사 >

한예슬 귀국, 그녀와 다르게 모든 것 이겨낸 ‘공효진’이 있다

▷ [포토] 인사를 나누고 있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사단법인 만남 ‘세계평화, 광복 승리의 축제’, 광복절 최대 행사 개최

광복절 특집 ‘DMZ 평화콘서트’, ‘나가수’의 가수들 총출동

10Cm ‘안아줘요’ 매력적인 가사에 젊은 연인들 열광


기사제보 -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
 

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 알퐁스 2011/08/18 [05:40] 수정 | 삭제
  • 우리는 극미량의 농약을 체내에 조금씩 축적해 가고 있다. 원인도 모르는 알러지성 질환들...염증성질환들...그 고통을 아는가? 현대의학으로도 해결치 못하는 죽지도 못하고 살수도 없는 질환들... 고엽제 환자들의 그 고통을 보라
(여자)아이들 'LION', 美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 5위, 2주 연속 차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