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재현 기자 기사입력  2011/07/29 [16:55]
임수정 일본방송, 버라이어티쇼? 리얼 성대결 충격!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본의 한 스포츠 예능 프로그램에서 방송한 한국의 여성 이종격투기 선수(임수정)과 일본의 남성 코미디언들의 격투기 경기에 대해 뒤늦게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3일 일본 지상파 방송 TBS에서 방송한 ‘불꽃체육회 TV 슛 복싱대결2’에서는 ‘얼짱 파이터’로 불리는 한국의 임수정 선수가 일본의 코미디언 카스가 이마다 코지, 토시아키, 시나가와 히로시, 와 총 3라운드의 격투를 벌였다.
 
▲  카스가와 임수정 선수 경기장면 (사진=daum 동영상 자료)
 
이날 방송에서 문제가 된 부분은 임 선수가 보호 장구를 전혀 갖추지 않고 링에 오른 것이며 경기에 참여한 카스가는 지난 2007년 일본 K-1 무대에 오른 적이 있는 실력가라는 것과 임 선수와는 무려 30kg이나 차이가 난다는 점이다.
 
 
▲ 인정사정 없이 진지한 경기를 하고있다.(사진=daum 동영상 자료)
 
나머지 코미디언들 역시 격투 코너를 위해 주 5일 훈련까지 한 것으로 드러나 이번 경기에 대해 네티즌들은 정말 어이없다는 반응이다.

섭외 당시 임 선수는 독일 시합에서 휴우증으로 다리 부상 중이었다고 한다. 하지만 임 선수는 부상이 있어도 “리얼 이 아니라 버라이어티 쇼 라고 말해서 괜찮다”고 전해졌다.

하지만 섭외 당시와는 다르게 세 명의 코미디언은 헤드기어, 보호대까지 착용한 채 무자비한 경기를 치뤘다는 것이다. 

또한 임 선수는 첫 번째 선수로 나왔던 카스카가 “사전 예고도 없이 자신을 무차별 공격하고도 아무런 사과를 하지 않아 불쾌했다고”말했다. 


▲ 쇼가 아닌 진짜 경기를 치르고 있는 임 선수    © daum 동영상 자료
 
결국 임 선수는 첫 번째 라운드에서 카스가의 하이킥에 중심을 잃었고 니킥과 로우킥을 연달아 맞아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임 선수는 “무엇보다 격투가로서 자존심을 구겨 속이 무척 상했다”고 말하여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 하였다.

이 방송을 본 네티즌들의 반응은 “이 방송 프로 자체가 예능이 아니다. 여성을 상대로 너무한 것 아니냐 어의없다 일본 방송에 속았다”라는 반응이 일고 있다.
 
미디어포커스팀 =  권재현 기자

< 관심 &이슈 기사 >

소녀시대·카라·포미닛 등…新한류, 인기비결은?
 
8·15 광복절 특사, 올해는 없는 까닭?

네이트·싸이월드 개인정보유출 심각! 네이트 해킹 집단소송 나선다 

김병만, 해리포터와 붕어빵? ‘불쇼’ 퍼포먼스로 ‘감동의 도가니’

9호태풍 무이파, 한반도에 미치는 영향은
 
기사제보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새로운 세상으로 나아가는 종합 인터넷 신문. >
 
 
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넷플릭스 '6언더그라운드' 팬이벤트, 라이언 레이놀즈 주인공 등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