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경 기자 기사입력  2011/07/19 [22:12]
문광부 추진단, 민주인권평화기념관 운영방안 설계를 위한 2차 정기포럼 개최
19일 전남대학교 인문대학 1호관 이을호기념강의실에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광주전남본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정병국) 아시아문화중심도시추진단(이하 추진단)은 19일 ‘제2차 민주인권평화기념관(이하 기념관) 전문가 포럼’을 전남대 인문대학 1호관 이을호강의실에서 개최했다.

▲ 문화체육관광부 아시아문화중심도시추진단은 19일 제2차 민주인권평화기념관 포럼을 전남대 인문대학 이을호강의실에서 5.18관련 단체 및 광주지역 시민사화단체, 관련부야 전문가, 광주시민등 60여 명과 함께 했다.     © 최민경 기자

민주인권평화기념관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내 5.18보존 건물을 리모델링하여 건립되는 기념 공간으로 추진단은 이번 포럼에서 기념관 운영 방안 및 콘텐츠에 관한 전문가의 의견을 통해 국내외 유사 사례를 살펴보고 기념관의 방향성과 콘텐츠에 대한 논의를 구체화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포럼에 앞서 조성대 교수(한신대학교 국제관계학부 교수)는 “추진단은 7회의 전문가 포럼과 2회의 시민토론회, 국제워크숍 등을 개최함으로서 전문가 및 시민사회와 폭넓게 소통하며 민주인권평화기념관의 건립과 운영 방향에 대해 모색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민주인권평화기념관-비교사례를 통한 기념관의 위상’을 주제로 두 번째로 열리는 이번 포럼에서는 박신의 교수(경희대학교 문화예술경영학과 교수)와 최호근 연구교수(사업팀 연구원, 고려대학교 역사연구소 연구교수)가 발제를 맡고, 임정희(연세대 역사문화학과 겸임교수), 정경운(전남대학교 문화전문대학원 교수), 조성윤(제주대학교 사회학과 교수), 주정민(전남대학교 신문방송학과 교수) 교수 등이 참석해 토론을 진행했다. 

▲ 민주인권평화기념관 전문가 포럼에서 경희대학교 문화예술경영학과 박신의 교수가 제1부 '민주인권평화기념관-비교사례를 통한 기념관의 위상'을 주제로 발제를 맡았다.     © 최민경 기자

광주전남본부 =  최민경 기자

기사제보 -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새로운 세상으로 나아가는 종합 인터넷 신문.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