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연 기자 기사입력  2011/07/18 [16:51]
장마 끝, 찜통더위 시작!…전국 11개 시도 폭염주의보
전국이 찜통더위에 들어가며 불쾌지수도 80까지 치솟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나긴 장마가 지나간 후 전국은 본격적으로 한여름 찜통더위가 시작됐다. 18일 기상청은 정오를 기해 대전과 광주·강원도·원주 등 전국 11개 시군에 폭염주의보를 내렸다.
 
기상청은 "전국이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든 가운데 낮 최고 기온이 33도 이상 올라가는 폭염이 이어지고 있고 이런 불볕더위가 밤에도 지속돼 열대야 현상이 시작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미 어젯밤 일부 지방에서는 열대야 현상으로 잠 못 이루는 밤을 보낸 시민들은 본격적으로 시작된 찜통더위와 80까지 치솟는 불쾌지수에 올여름 폭염을 실감하고 있다.
 
대전충청본부 = 김수연 기자
 
기사제보 -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넷플릭스 '6언더그라운드' 팬이벤트, 라이언 레이놀즈 주인공 등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