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에 따른 경제파급 효과가 클까, 투자로 인한 당장의 빚 부담이 클까?
동전의 뒷면처럼 득과 실을 따지기 힘든 동계올림픽 유치의 이모저모
기사입력: 2011/07/07 [23:03] ⓒ NewsShare 뉴스쉐어
김영주 기자
강원도민의 10여년의 염원인 평창의 2018년 동계올림픽 유치가 확정돼 강원도민뿐 아니라, 대한민국이 기쁨으로 들썩이고 있다.

이를 통해 국가이미지 향상은 물론, 경제에 미치는 고용 및 부가가치 유발로 그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최근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위가 배포한 산업연구원 분석자료에 따르면 동계올림픽 개최에 따른 경제효과는 약29조억원에 이른다고 분석했다.

또한 경제뿐 아니라, 국가이미지 제고와 한국 기업의 매출에도 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되며, 개최지를 중심으로 도로나 철도 등의 인프라를 통해 관광사업 등에도 박차를 가해 이득을 볼 수도 있을 것이다.

▲ 평창의 2018년 동계올림픽 유치가 확정되자 마냥  기쁜 일인지만 알았지만, “투자에 따른 빚잔치가 아니냐”, “문화와 교육 과학기술 투자 예산은 상대적으로 위축될 것”이라며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 김영주 기자

그러나 모든 일에는 동전의 양면처럼 득과 실이 있기 마련이다.

지난 88올림픽과 2002월드컵의 경우를 살표보자. 88올림픽 다음해에는 경제성장률이 ▲1987년 12.3% ▲1988년 11.7% ▲1989년 6.8%로 크게 하락한 것을 볼 수 있다. 2002월드컵 때는 어땠을까. ▲1987년 12.3% ▲1988년 11.7 ▲1989년 6.8%의 성장률을 보이며 경제성장에 대한 큰 기대에 미치지는 못했다.

환경훼손에 대한 문제제기

환경훼손에 대한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민주노동당은 논평을 통해 “성공적인 개최도 중요하지만, 청정지역인 강원도의 생태가 올림픽으로 훼손 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 생태 친화적인 올림픽이 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야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녹색연합은 “경기장 후보지 중 하나인 가리왕산 중봉에 활강 슬로프 경기장을 건설하는 것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 가리왕산은 조선시대부터 이어져온 국가보호림이며 현재도 일체의 개발이 불가능한 국가산림유전자원보호림으로 되어 있기 때문이다”며 “가리왕산에 조성될 활강, 알파인 경기장은 관련 부처와 협의가 없는 상태로 국제올림픽위원회에 제출되었다”고 지구촌이 염원하는 올림픽은 환경올림픽이라고 전했다.

지방재정의 악화에 대한 문제제기 및 대회 폐막 후의 관리문제

진보신당은 7일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마냥 기뻐할 일 못 된다’는 제목의 논평을 발표했다.

논평을 통해 “현재 강원도의 지방재정 상황이 고사 직전인 상황에서, 최근 여덟 차례의 동계올림픽 개최지 중 다섯 곳이 적자를 기록한 데다, 그 동안 들어간 유치 비용까지 생각면 결코 마냥 환영할 일일 수 없다”며 “감정의 문제를 넘어 지방재정의 파탄까지 몰고 올 수 있는 문제”라며 “현재 강원도의 지방재정이 고사 직전인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여덟 차례의 동계올림픽 개최지 중 다섯 곳이 적자를 기록하기도 했다. 올해만 해도 100억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한 알펜시아리조트 사업에서 극명하게 드러난다”고 밝히며, “올림픽이 유치되면 대단한 지역경제 부흥의 기회가 열릴 것이라는 근거 없는 장밋빛 희망을 유포한 정치권의 책임이 크다”고 질타했다.

이처럼 간과하지 말아야 할 것은, 당장 눈에 보이는 동계올림픽 유치 성공의 기쁨에 취해만 있지말고, 그림자처럼 붙어있는 그에 따른 투자비용과 대회의 폐막 후의 유지 및 관리비를 생각해 보아야 한다. 또한 신설된 큰 시설들이 폐막 후에 어떤 용도로 전환되어 적자가 아닌 흑자를 창출하게 될 것인지도 생각해 봐야할 문제이다. 그 예로 2014년 아시안게임 개최도시로 확정된 인천은 부채가 10조원에 달했지만, 국고지원도 원활하지 않아 국민들의 골치덩어리가 되었다. 결국 축제분위기에서 상집분위기로 전락되기도 했다.

실을 줄이고 득을 늘리기 위해서는 거대한 규모의 신설 건물을 화려하게 짓기보단, 효율성을 높이는 건물짓기에 힘을 쏟아야 하겠다. 과도한 인력과 자원을 투자했지만 장기적으로 남는 것은 빚이고 국민들의 괜히 유치했다는 원성이라면? 안 한 것보다 못하지 않은 결과를 낳진 않을까 염려가 된다. 대한민국의 국민들이 다가올 2018 동계 올림픽을 맞이하여 과거로 회상할 때, 경제적인 것은 물론 국민들의 마음에도 흡족했던 올림픽으로 기억되도록 해야 할 것이다.

시사포커스 = 김영주 기자

< 관심 & 이슈 기사 >

여의도 순복음교회 조용기 목사, 이영훈 목사에게 편지글 남겨 “여의도 순복음 떠나…”

해병대 총기난사 김상병 묵비권 행사, 은지 외사촌·임혁필 사촌동생 희생 당해…

테크노마트 영업재개···다시 문 연 테크노마트 여전히 불안

테크노마트 주변 어수선…상인들 울상, 은행권도 비상

흔들리는 테크노마트, 주변시민들의 마음은 철렁 

기사제보 -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새로운 세상으로 나아가는 종합 인터넷 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ewsShare 뉴스쉐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michael kors factory outlet Kenelm 14/12/28 [02:56] 수정 삭제
  besides it shouldn't stick to one another high so when assure for your level consumers i suggest reinforcing it with a small attractive glue significantly that. http://cnpainttools.com/wp-content/michael-kors-outlet-2648.html
http://www.shanghaikb.com/contact/p-3772.html http://plotcentrum.sk/wp-content/p-1755.html http://www.gyqxcn.mobi/testt/p-7240.html GtCexKlQkH
 
추천하기0
official cheap nfl jerseys Maria 15/01/08 [07:41] 수정 삭제
  real madrid jersey 2015 cheap And then I got a replacement my junior year, same car, a little different color.The forcedlocked subtitles add yet another bit of discomfort to the entire thing as well and while the typical production of the disc is great it really seems something that TOKYOPOP either really didn't want to do or was unsure the way to handle. http://www.scottsfertilizer.org/styles/20141231yvv/vjj-custom-nba-jerseys-cheap.html Share Abuse I can't know if you're buying or renting,if renting I'd move.You'll find it gives the Rockets a particularly imposing defensive pair inside, with Asik long rating as one of the league's better defensive centers while Howard has long been the Defense of the Year thrice. replica mlb jerseys cheap xUfjleVgQn
 
추천하기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올림픽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