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연 기자 기사입력  2011/06/02 [13:02]
충격! 나이지리아에서 인신매매용 ‘아기공장’ 적발
강제임신시킨 아기를 내다파는 인면수심의 아기 인신매매 공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신매매용 아기를 낳기 위해 10대 소녀들을 가두고 임신시키는 일명 ‘아기생산공장’이 나이지리아에서 적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AFP통신의 1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나이지리아 아비아주 경찰은 “15~17세 사이의 임신한 소녀들이 소유주에 의해 아기를 출산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그 장소를 급습했다”고 전했다.

당시 아기공장에 갇혀있던 10대 소녀들은 32명으로, 현재 임신상태의 소녀들도 있었다. 이날 구출된 소녀들은 그들이 출산한 아기를 약 192달러(한화 약 20만원)에 팔도록 제안받았고, 그 가격은 아기의 성에 따라 결정되었다고 한다.

그러나 나이지리아 국가 인신매매 방지기관에서는 이 아기들은 고객들에게 1920달러(약 200만원)에서 많게는 6400달러에 팔렸다고 밝혔다.

나이지리이라 경찰은 이 불법 아기생산공장의 소유주는 아동학대 및 인신매매혐의를 적용받아 최대 14년의 형을 선고받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나이지리아 경찰은 2008년에도 이번 아기생산공장과 같은 곳을 적발한 바 있으며 지역언론에 의해 아기 “농장” 또는 “공장”으로 묘사되어 보도된 바 있다.

유네스코에 의하면 인신매매는 나이지리아에서 사기, 마약밀매에 이어 세번째로 빈번하게 발생하는 범죄행위라고 한다.

시사포커스팀 = 김수연 기자

< 관심 & 이슈 기사 >

애플판 카카오톡? 아이메세지!…모바일 시장 지각변동 예고 
 
우리 아들이 군대 가더니 담배를 배웠어요!
 
성추행, 성폭행, 각종 스캔들로 얼룩진 대학가 
 
대학생들의 반값등록금 촛불집회 10일째, 권해효는 1인시위로 시행 촉구!
 
칠레 화산폭발에 지진, 아르헨티나항공기 관광사업 차질 

기사제보 -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새로운 세상으로 나아가는 종합 인터넷 신문.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24일 컴백! ‘슈퍼 루키’ 크래비티, 'THE NEW DAY WE STEP INTO' 트랙리스트 공개… 세림-엘런 첫 랩메이킹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