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희 기자 기사입력  2011/06/01 [11:35]
헉! 영훈국제중학교, 1인당 240만원 고액 해외 수학여행 논란
사회적배려대상자 17명 수학여행 못갈수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에 위치한 영훈국제중학교에서 고액의 해외 수학여행 실시 여부를 두고 사전 학부모 의견조사를 벌여 논란이 되고있다. 

31일 서울시교육청과 영훈국제중학교에 따르면 이 학교는 최근 ‘수학여행 계획 수립을 위한 사전조사’라는 가정통신문을 2학년 학부모들에게 보내 수학여행 희망지역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정통신문은 호주와 뉴질랜드를 희망 선택지로 제시했으며, 10월31일부터 11월5일까지 4박6일간의 수학여행비로 1인당 240만 원의 비용을 책정했다. 

문제는 영훈국제중에 재학 중 사회적배려대상자 전형으로 입학한 학생 상당수는 200만원이 넘는 수학여행비를 부담할 형편이 되지 못한다는 점이다. 

현재 영훈국제중에 재학 중인 경제적․사회적 배려대상자는 전교 59명이며, 이중 2학년생은 17명이다. 

따라서 경제적 사회적배려대상자인 2학년 학생 17명은 자칫 돈이 없어 수학여행을 가지 못하는 상황에 처하게 된다. 

한편 곽상경 영훈국제중 교장은 이 같은 논란에 대해 “학부모들의 반응을 보기 위해 의견조사를 실시했을 뿐인데 논란으로 비화돼 난감하다. 사실과 달리 사회적배려대상자 학생을 천대하는 학교로 비춰질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가정통신문 발송 전 사회적배려대상자 학생들의 수학여행비 문제를 고려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저소득층 학생을 위한 특별한 지원 계획을 세우지는 않았다”고 밝혀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이번 논란에 대해 시교육청 관계자는 “올해초 해외․고액 수학여행을 지양하라는 공문을 내렸는데도 이런 문제가 불거져 당황스럽다”며 “앞으로 국내 중심의 소규모․테마별 수학여행 정책이 자리를 잡으면 자연스럽게 문제가 해소되리라 본다”고 말했다.
 
미디어포커스팀 = 박재희 기자 

기사제보 & 보도자료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사회/복지/문화/보도자료 전문 종합 인터넷 신문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24일 컴백! ‘슈퍼 루키’ 크래비티, 'THE NEW DAY WE STEP INTO' 트랙리스트 공개… 세림-엘런 첫 랩메이킹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