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희 기자 기사입력  2019/05/11 [11:57]
외교부 “아프리카 인질 구출, 한국인 포함”
인질 구출 작전 중 프랑스군 2명 희생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프랑스 정부가 지난 10일(현지시간)에 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 인질 구출 작전 중 희생된 세드릭 드 피에르퐁 상사(왼쪽)와 알랭 베르통셀 상사를 애도하는 글을 국방부 SNS에 게시했다.    [제공=프랑스 국방부 트위터 캡처]

 

[뉴스쉐어=이연희 기자] 외교부가 한 40대 한국 여성이 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에서 무장조직에 인질로 붙잡혔다 풀려났다고 11일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프랑스 정부가 지난 10일(현지 시간) 부르키나파소에서 인질 구출 작전을 통해 미국인 1명, 프랑스인 2명, 한국인 1명을 구출했다고 발표했다.

 

이 과정에서 세드릭 드 피에르퐁 상사와 알랭 베르통셀 상사 등 프랑스군 2명이 희생됐다. 

 

외교부는 “정부는 이번 구출 작전으로 희생된 프랑스 군과 그 가족에게 애도를 표하고 우리 국민을 구출해 준 것에 대해 프랑스 정부에 깊은 감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한편, 구출된 인질 4명은 11일(현지 시간) 오후 5시께 파리에 있는 군공항에 도착해 군병원으로 이송해 건강 상태를 점검받을 예정으로 알려졌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넷플릭스 '6언더그라운드' 팬이벤트, 라이언 레이놀즈 주인공 등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