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병후 수습기자 기사입력  2019/04/15 [14:08]
이란, ‘최악의 호우’… 76명 사망, 2조 5000여억 원 피해
강수량 적은 중동지역에 이례적 한 달 호우… 일부 유전도 가동 중단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강병후 수습기자] 지난 19일부터 이란에 내린 한 달 남짓의 호우로 전례 없는 규모의 피해가 발생했다.

 

이란 국영방송은 당국을 인용해 이례적인 장기간 호우로 76명의 사망자와 2조 5000여억 원에 달하는 피해가 발생했다고 지난 14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이번 호우는 이란 북부를 시작으로 북서부‧중부‧남부를 휩쓸면서 이란의 31개 중 25개 주가 수해를 입었다.

 

이란 현지 언론은 지난 한 달간 강수량이 수십 년 만에 최고치를 경신하며 유례없는 규모의 수해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란 국립검시소에 따르면 이날 이란 남서부 후제스탄 및 북서부 일람주에 사망자 5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이로써 호우로 인한 총사망자 수는 76명으로 집계됐다.

 

이란 교통부는 전국적으로 교각 725개가 파괴됐으며 유실 및 부분 파손된 도로가 1만 4000km에 달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란 석유부는 호우로 인해 주요 산유 지대인 후제스탄주의 유전도 일부 가동 중단됐다고 지난 12일 전했다.

 

이란 기상청은 지난 14일 의회에서 “기후 변화와 지구 온난화에 따른 이상 기온 현상으로 폭우가 내렸다”며 “그렇다고 해서 10여 년간 계속된 가뭄으로 이란이 겪는 물 부족이 해결된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