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쉐어 NewsShare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울산 개운포 경상좌수영성 ... 22년의 노력 끝에 국가문화유산 되다.

이누리 기자 | 기사입력 2024/05/16 [18:46]

울산 개운포 경상좌수영성 ... 22년의 노력 끝에 국가문화유산 되다.

이누리 기자 | 입력 : 2024/05/16 [18:46]

▲ 울산 남구청


[뉴스쉐어=이누리 기자] 울산 남구는 조선전기 수군성의 축조방식을 잘 보여주고 있는 ‘울산 개운포 경상좌수영성’이 국가문화유산(사적)이 된다고 16일 밝혔다.

울산 개운포 경상좌수영성은 지난 2월 문화재청 현장조사를 거쳐 5월 8일 문화재위원회(사적분과)의 사적지정 타당성 심의를 통과했으며, 이달 중으로 정부 관보를 통해 사적 지정 예고 고시할 계획이다.

울산 개운포 경상좌수영성은 1459년(세조 5)부터 1544년(중종 39)까지 85년간 경상좌도 수군의 총지휘부인 경상좌수영으로 운영되다 조선후기에는 울산도호부의 선소로 사용됐으며, 1895년 군사제도가 폐지될 때까지 수군기지로 운영됐다.

울산 개운포 경상좌수영성은 1997년 울산광역시 기념물로 지정된 이래 울산 남구는 2002년부터 전국에 남아있는 조선전기 수군 성 가운데 원형이 가장 잘 남아 있어 역사적‧학술적 가치가 높아 사적으로 지정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왔다.

그 결과 울산 개운포 경상좌수영성은 22년 만에 사적으로 지정될 예정이다.

국가유산청은 “울산 개운포 경상좌수영성은 조선전기 수군 사령부인 좌도수영성으로 입지와 성곽, 문지와 마른해자, 봉수 등 다양한 유적들이 잘 잔존돼 있어 학술적 가치가 높아 사적으로 지정할 충분하다.”고 밝혔다.

서동욱 남구청장은 “이번 사적을 지정을 위해 그동안 4차례의 발굴조사와 4차례의 학술연구용역, 14차례의 다양한 주민참여활동까지 개운포 경상좌수영성이 사적으로 지정되기까지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였으며, 관심을 가져 주신 구민들 덕분에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남구는 앞으로 개운포 경상좌수영성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조선전기 수군성으로 널리 알려 질 수 있도록 국가유산청과 긴밀히 협의해 종합정비계획을 세워 역사문화교육 장으로 활용 될 수 있도록 정비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제25회 전주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 '엄마의 왕국', 7월 개봉 확정 & 티저 포스터 공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