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지 기자 기사입력  2019/02/10 [08:59]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지 ‘하노이’ 결정
북한 대사관 위치한 하노이, 개최 결정 영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9일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오는 27일과 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제공=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뉴스쉐어=박수지 기자] 지난 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차 북미 정상회담을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최할 예정이라고 SNS를 통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7일부터 28일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열 예정”이라며 이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남과 평화의 전진이 있길 기대한다는 내용도 포함했다. 

 

이어 “북한은 김정은의 지도력 아래 경제 강국이 될 것”이라며 북한 경제 전망에 대한 지지를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북미 정상회담 장소가 하노이로 결정된 데에는 북한 대사관이 있다는 점이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