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진 기자 기사입력  2019/01/03 [18:23]
홍남기 부총리 “금융, 산업 혁신 이끌어야”
3일 범금융 신년인사회 신년사 발표, 금융산업 자체 혁신 강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3일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9년 범금융 신년인사회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제공=기획재정부]

 

[뉴스쉐어=이세진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신년사를 통해 금융이 산업 전반의 혁신을 선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3일 홍남기 부총리는 롯데호텔에서 2019년 범금융 신년인사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홍 부총리는 “올해는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을 뿌리내리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일자리와 민생에 대한 성과를 내야 하는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경제활력 제고에 최대의 역점을 둘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서민층과 영세 자영업자 등 취약계층의 금융부담 또한 여전하다는 이야기도 들린다”며 “금융이 경제 활력을 되찾고 체질개선과 구조를 개혁하는데 적극적인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금융인에게 “산업구조 고도화를 추진하는 주력업종과 기술과 아이디어로 도전하는 신산업에 좀 더 과감하게 지원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모험자본, 기술금융을 확대하고 기술평가 역량도 획기적으로 확충해야 한다”라며 “정부도 혁신모험펀드 등 정책금융을 통해 마중물 역할을 적극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금융산업 자체 혁신을 언급하며 “지난해 ‘인터넷전문은행법’과 ‘금융혁신지원 특별법’이 제정돼 IT기술과 금융이 융합할 수 있는 환경도 만들어졌고 규제 특례를 통한 새로운 금융서비스 시도도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올해 혁신의 열매를 맺을 수 있도록 금융인 여러분들의 지원과 분투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넷플릭스 '6언더그라운드' 팬이벤트, 라이언 레이놀즈 주인공 등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