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쉐어 NewsShare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통진FCU15 엄형화 감독 “우승할 타이밍이라고 생각했다”

이희진 기자 | 기사입력 2024/02/08 [14:45]

통진FCU15 엄형화 감독 “우승할 타이밍이라고 생각했다”

이희진 기자 | 입력 : 2024/02/08 [14:45]

▲ 통진FCU15 엄형화 감독


[뉴스쉐어=이희진 기자] 경기통진FCU15의 춘계중등대회 우승을 이끈 엄형화 감독이 이번 대회가 우승할 타이밍이라 느꼈다고 밝혔다.

4일 울진 연호체육공원에서 열린 2024 울진 금강송 춘계중등U15 축구대회 송이그룹 결승에서 통진FCU15가 김성관의 결승골로 경기TMGFCU15를 1-0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통진FCU15는 2019년 춘계한국중등연맹전 우승 이후 5년 만에 전국대회 트로피를 거머쥐게 됐다.

2024 춘계중등U15 축구대회는 경북 울진과 영덕에서 진행됐다. 울진 금강송 대회는 3개 그룹(매화그룹, 대게그룹, 송이그룹), STAY 영덕 대회는 2개 그룹(청룡그룹, 백호그룹)으로 구성됐다. 이 중 매화그룹에는 12개의 K리그 유스팀이 참가했으며 나머지 그룹에는 일반 학원팀 및 클럽팀이 참가했다.

경기 후 엄형화 감독은 “대회 돌입 전 개인적인 목표는 조별리그만 통과하자는 것이었다. 그런데 기대했던 것보다 선수들이 너무 잘해줘서 우승이라는 결과를 얻게 됐다. 아직도 얼떨떨하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결승 상대였던 TMGFCU15는 공격 시 반대 전환이 굉장히 빠른 팀이다. 경기 전 선수들에게 이를 잘 막아줄 것을 요구했다”면서도 “특히 이번 경기에선 상대 공격수들을 효과적으로 막기 위해 측면 수비수들의 공격 가담을 자제시키는 등 수비에 큰 신경을 썼다. 이 점이 경기장에서 잘 드러났다”고 말했다.

통진중, 통진고를 졸업한 엄형화 감독은 과거 경기김포JIJFC 감독직을 약 10년간 수행하며 초등부 클럽에서 경험을 쌓았다. 이후 엄 감독은 통진중 축구부에서 클럽으로 전환된 통진FCU15 감독직을 2019년에 맡아 올해로 부임 6년차에 접어들었다. 자신의 모교를 이끌고 있는 그에게 이번 대회 우승은 의미가 깊다.

특히 이번 우승은 통진FCU15가 2019년 춘계한국중등연맹전 정상에 오른 후 5년 만에 전국대회에서 성과를 낸 순간이다. 통진FCU15는 2022년 오룡기 전국중등대회 준결승 탈락에 이어 지난해 STAY 영덕 춘계중등대회에서도 준결승 탈락의 아픔을 겪는 등 매번 우승 문턱에서 좌절했다.

엄 감독은 “우승이라는 결과를 떠나 모교를 이끌고 있다는 것에 큰 자부심을 느낀다. 그러면서도 최근 전국대회에서 매번 우승 문턱에서 탈락해 아쉬움이 컸다. 하지만 우리가 좋은 팀인 만큼 이제는 우승할 타이밍이 왔다고 생각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끝으로 그는 이번 우승에 안주하지 않고 제자들의 성장을 이끌어 이들이 고등학교에 올라가서도 뒤처지지 않도록 만들겠다고 전했다. 엄형화 감독은 “우선 인성이 중요하다. 좋은 선수로 성장하기 위해선 인성이 뒷받침돼야 한다”면서도 “지금 당장에야 열심히 하면 경기는 언제든 이길 수 있다. 하지만 더 높은 무대에 가서 살아남으려면 개개인의 기술이 더 발전해야 한다고 느낀다. 이 점을 더 향상시켜 아이들이 좋은 선수로 성장하도록 도울 것”이라 다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원더풀 월드’ 김남주-차은우-김강우-임세미, ‘원더풀’한 대본 인증샷 및 종영 소감!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