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기자 기사입력  2011/03/26 [11:21]
수학여행은 이제 '생태관광'이 대세
우리나라 자연의 소중함과 아름다움 체험의 좋은 기회가 될 것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환경부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수학여행 생태관광 바우처’ 사업을 통해 지난 1, 2월 경비지원 신청을 받아, 작년 GS칼텍스(주)가 환경부에 기탁한 후원금 일부와 환경부의 폐휴대폰 수거·판매 수익금 중 1,000만원을 올해 생태관광 수학여행에 사용한다고 밝혔다.

최근 해외수학여행이 추세이긴 하나, 여행절차나 안전사고에 대한 두려움, 경비에 이르기까지 부모님의 입장에서 보면 해외수학여행이 만만치 않은 것이 현실이다. 집안형편이 넉넉하지 않더라도 부담 없이 여행할 수 있는 국내 생태관광을 고려해보는 것은 어떨까?

▲ 지리산 국립공원-달궁의 봄     © 국립공원

생태관광형으로 수학여행을 가는 경우 환경부에서 초중고교의 기초생활수급자 또는 차상위계층의 학생에게 수학여행경비를 지원(7만원)한다. 생태관광 수학여행은 청소년들이 우리나라 자연의 소중함과 아름다움을 느끼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환경부에서도 지원규모를 점차 확대할 계획에 있다.

GS칼텍스(주)와 환경부는 지난해 말 체결한 MOU를 통해 2년간 4억원의 생태관광 후원금으로 저소득층 및 다문화가정 등의 아동과 가족의 국립공원 생태체험, 아토피 등 환경성질환 아동 숲 치유 프로그램, 생태관광 수학여행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앞으로 생태관광 바우처 제도 활성화를 통해 후원기업을 지속적으로 유치하고 나눔문화를 조성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경남본부= 조현아 기자 newsshare@newsshare.co.kr

기사제보 & 보도자료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사회/복지/문화/보도자료 전문 종합 인터넷 신문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크래비티, 10월 9일 첫 랜선 팬미팅 ‘C-EXPRESS’ 진행 “온라인으로 글로벌 팬들과 소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