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쉐어 NewsShare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제주도의회 한동수 의원, 공적마일리지 부실관리로 2억원 날렸다

소멸된 항공마일리지, 제주-김포 구간 편도 1,925회, 왕복 962회분

이건희 기자 | 기사입력 2023/11/21 [20:12]

제주도의회 한동수 의원, 공적마일리지 부실관리로 2억원 날렸다

소멸된 항공마일리지, 제주-김포 구간 편도 1,925회, 왕복 962회분
이건희 기자 | 입력 : 2023/11/21 [20:12]

▲ 한동수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이도2동을)


[뉴스쉐어=이건희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가 공무출장으로 적립한 ‘공적 항공 마일리지’를 제대로 사용하거나 관리하지 않으면서, 올해 기준 2억원 상당 공적 마일리지가 이미 소멸했고, 제도개선 없이 이대로 둘 경우 2030년까지 매년 1억원 상당의 공적 마일리지가 소멸할 전망이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한동수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이도2동을)은 21일 특별자치행정국을 상대로 한 2024년도 예산안심사에서, 공적 항공마일리지 부실 관리로 인한 공적 마일리지 소멸문제 등 예산낭비에 대해 질타했다.

공무원이 공무출장으로 항공권 구매 후 적립하는 ‘공적 항공마일리지’는 인사관리시스템에 적립사항을 등록하는 엄연한 지방자치단체의 재산으로, 출장 등 공적으로만 활용할 수 있고 정당한 사유없이 사적 사용은 금지되고 있다.

한동수 의원이 제주특별자치도로부터 제출받은 ‘제주특별자치도 항공권 공적 마일리지 적립, 사용 및 소멸현황’에 따르면, 2008년 7월부터 지난 15년간 누적 마일리지는 대한항공 42,672,417점, 아시아나 항공 16,979,128점 등 총 59,651,545점 현금가치로는 12억원에 이른다.

제주-김포 구간 평수기 일반석 기준, 편도 항공권이 5,000마일로 구매가능하다는 점을 감안하면 ▲대한항공은 편도 8,500회, 왕복 4,200회분의 항공권 구입이 가능하고, ▲아시아나 역시 편도 3,400회 왕복으로 1,700회분 항공권 구매가 가능한 규모다.

문제는 항공마일리지의 경우 소멸시효가 10년으로 올해 9월까지 소멸한 공적 마일리지(2008.7~2011.적립분까지)는 9,628,193점(대한항공 6,035,434점, 아시아나항공 3,592,759점)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김포 구간을 편도 1,925회, 왕복 962회 탑승이 가능한 규모로 현금가치로는 2억원이 넘는다.

또한 현재까지 공적 마일리지를 적립한 대한한공 30,696명, 아시아나항공 25,367명 공직자 중 각 5,883명, 5,181명은 이미 퇴직했으나, 퇴직과정에서 공적 마일리지 회수 등 재산관리가 전혀 이뤄지지 않아, 공적마일리지를 퇴직자가 사적으로 사용하도록 방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올해 9월 기준, 공적 마일리지 사용률은 양 항공사 전제 적립 마일리지의 16.2%에 불과해, 제도개선 없이 이대로 방치할 경우 2030년까지 3,260만 마일리지, 현금가치로는 매년 평균 1억원(9,535만원)의 공적 마일리지가 소멸될 것으로 추산된다.

이날 한동수 의원의 공적 마일리지 관리 부실에 대한 문제제기에 송은미 총무과장은 “항공사와의 관계도 있고, 마일리지가 개인적으로 정립되다 보니까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다”고 하면서 “어쨌든 좋은 의견 감사하고 최대한 포인트를 어떻게 쓸 수 있는지에 대한 여러 가지 방안에 대한 고민을 같이 하겠다”고 답변했다.

한동수 의원은 “상당한 수준의 공적 마일리지가 적립되어 있는 만큼 새로운 적립 및 사용시스템이 필요하다”고 지적하면서 “어려운 재정상황을 감안해 공적 마일리지의 적극적 활용 등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서 도민의 혈세가 낭비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우디, 데뷔 13년 만의 첫 단독 콘서트 '우디의 영화' 개최…오늘(29일) 티켓 예매 오픈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