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창근 기자 기사입력  2013/08/22 [09:04]
박 대통령, "소외 이웃 맞춤형 복지에 집중"
나눔 실천자 34명 초청해 오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 뉴스쉐어 = 류창근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21일 “우리 사회의 어렵고 소외된 이웃들을 위해 맞춤형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일에 역량을 집중하려 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웃에 나눔과 봉사 활동을 펼쳐온 34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한 자리에서 “정부 노력만으로는 이 모든 문제를 해결하기 힘들다”며 “정부의 손길이 닿지 않는 곳에 여러분들의 봉사와 나눔의 실천이 꼭 필요하며 정부의 노력과 여러분의 헌신이 함께 모아질 때 우리가 꿈꾸는 행복한 대한민국이 만들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이제는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행복을 챙기는 것을 국정의 가장 큰 목표로 세워 국민행복이 국민발전으로 이뤄지는 새로운 선순환을 만들고자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참석자 중엔 밥퍼 목사로 불리는 다일공동체 최일도 목사와 피아노 연주로 나눔활동을 전개하는 ‘네 손가락 피아니스트’ 이희아 씨 등 인적나눔 실천자 12인과 물적나눔 실천자 13인, 생명나눔 실천자 3인이 포함됐다. 다문화가정 무료결혼식 지원을 해온 채시라·김태욱 씨 부부와 ‘효녀가수’ 현숙 씨, 산악인 엄홍길 씨, 야구인 양준혁 씨, 축구해설가 송종국 씨도 참석했다. 

피아노 연주로 나눔활동을 전개하는 ‘네 손가락 피아니스트’ 이희아씨는 자신의 부친이 1977년 국제척수장애자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고 청와대에 초청 받아 당시 퍼스트레이디 대행이던 박 대통령과 함께 찍은 흑백사진을 이날 박 대통령에게 전달하기도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피아니스트 선우예권, 마스트미디어에 새 둥지…3년만에 신보 ‘모차르트’ 발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