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주 기자 기사입력  2013/08/11 [17:17]
구미 동락공원에서 무궁화 문화를 꽃피우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구 뉴스쉐어 = 김민주 기자] 일제 강점기에서 해방된 지 제68주년 광복절을 맞아 지난 10일 구미 낙동강 동락공원(전자신종 앞)에서는 ‘제68주년 광복절기념 경북 무궁화 문화 대축전’이 열렸다.

▲ 하늘 북소리와 함께 제68주년 광복절과 무궁화의 날을 알리고 있다    © 행복지키미봉사단

이 행사는 (사)자원봉사단 만남 구미지부 행복지키미 자원봉사단(이하 행복지키미봉사단) 주관으로 금년 활동표어를 ‘무궁화로 하나되는 평화롭고 행복한 세상’으로 정해 그 첫 번째 프로젝트로 시행하며, 광복절과 8일 무궁화의 날에 대한 의미를 담아 인종, 국가, 이념, 종교를 초월한 세계평화의 장이 마련됐다.
 
박태환 도 교육의원은 “37도의 날씨에 도로 위에서 끝까지 앉아 계시는 여러분 한사람 한사람이 애국자”라며 “행복지키미봉사단의 나라사랑, 무궁화 사랑의 마음이 너도 나도 동참이 되고 하나되는 대한민국이 되어서 우리의 소원이 하루 빨리 이루어질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명순 행복지키미봉사단 대표는 “광복은 빛의 회복이며, 빼앗긴 나라를 후손에게 물려주지 않기 위해서 선조들이 목숨을 다해 지켜주셨기 때문에 우리는 진심으로 그들에게 감사해야 한다”며 “세계의 중심에서 무궁화의 뜨거운 열정을 가슴에 품자”라고 전했다.
  
▲ 폭염 가운데 영원한 평화를 상징하는 꽃이 될 것을 기대하며 무궁화 그리기 대회에 참여하고 있다     © 행복지키미봉사단

1부 행사에서는 제1회 경북 초중고 무궁화 그리기 대회와 동시쓰기대회, 무궁화 사진 공모전과 2부 행사는 차산농악, 태권도, 치어공연, 아케펠라, 연극, 통기타 공연으로 시작해 제68주년 광복절과 무궁화의 날 기념식 및 시상식이 진행됐다.

시상식은 학생부문에서 무궁화 그리기와 무궁화 동시쓰기 및 일반부문에서 무궁화사진 공모전 시상을 하고, 각 부문별로 1명씩 특별상을 30명에게 시상했다.
 
동시쓰기에서 특별상을 수상한 황수지 (인동고2)양은 “무궁화에 대한 관심이 크게 없었는데 글을 쓰면서 무궁화가 이런 것이구나를 알게 됐다”며 “무궁화가 참 예쁘고 소박한  아름다움이 있다는 것과 무궁화를 더 사랑해줘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또 그는 카네이션대신 무궁화를 달자는 것에 대해 “무궁화는 우리가 사랑해야 하니 달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무궁화전시관, 나라사랑전시관, 세계전통문화전시관, 평화관, 새마을관, 독도관의 전시를 비롯해 건강부스, 음식부스 등 체험할 수 있고,  구미경찰서의 학교폭력 예방 캠페인, 구미소방서의 여름철 물놀이와 심폐소생술 시연으로 시민의 안전을 기하는 프로그램도 제공했다.
 
이번 행사를 통해 ‘영원’이라는 꽃말의 무궁화가 대한민국을 넘어 전 세계의 ‘영원한 평화’를 상징하는 꽃이 될 것을 기대하는 전망이다.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3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CLC 장예은, 헤어 브랜드 코시오 뉴슈퍼글라스케어 공식 모델 발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