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랑 기자 기사입력  2013/03/22 [15:17]
국무회의 진행으로 박근혜 대통령 지지율 51.3%로 상승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 = 신예랑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가 소폭 상승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의 3월 둘째주 주간 집계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취임 3주차 국정수행 지지도는 1주일 전 대비 0.9%p 상승한 51.3%로 나타났고,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34.4%로 나타났다. 인사청문회를 마친 13개부처 장관 내정자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첫 국무회의를 진행하면서 긍정평가가 더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박근혜 대통령이 향후 국정수행을 잘할 것이라는 국정수행 전망 역시 1주일 전 대비 0.5%p 소폭 상승한 64.0%를 기록했다. 국정수행을 잘못할 것이라는 부정적인 전망은 24.3%로 지난주 대비 1.4%p 하락했다.

정당지지율에서는 새누리당이 0.9%p 하락한 47.7%의 지지율을 기록했고, 민주당은 4.4%p 하락한 23.3%를 기록했다. 정부조직법 난항으로 양당 모두 2주 연속 하락했고, 양당 격차는 24.4%p로 조금 더 벌어다. 주말에 극적으로 정부조직법 개정안이 타결된 만큼 다시 반등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서 통합진보당이 2.2%, 진보정의당이 1.5%의 지지율을 기록했고, 무당파는 4.1%p 상승한 22.2%로 나타났다.

이번 주간 집계는 지난 11일부터 15일까지 5일간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00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와 유선전화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조사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 2.0%p였다.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2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피아니스트 선우예권, 마스트미디어에 새 둥지…3년만에 신보 ‘모차르트’ 발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