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학준 기자 기사입력  2012/11/06 [21:10]
안철수-문재인 후보 등록 전까지 단일화 합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 뉴스쉐어 = 이학준 기자] 야권 후보 단일화에 청신호가 켜졌다.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와 무소속 안철수 후보가 후보등록일 전에 단일화를 하기로 전격 합의했다.
 
문 후보측 박광온 대변인과 안 후보측 유민영 대변인은 두 후보의 단독회동 이후 브리핑을  통해 “두 후보가 6일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단독회동을 갖고 후보등록 전 단일화를 포함한 7개 항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와 무소속 안철수 대선 후보가 6일 단일화 논의를 위한 첫 회동을 가졌다.     © 이학준 기자

합의안에 따르면 두 후보 모두 “엄중한 시대 상황에 대한 인식, 고단한 국민의 삶과 형편, 정치혁신에 관한 국민의 열망에 대해 폭넓은 대화를 나눴고 인식을 함께하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정권교체를 위해서 새정치와 정치혁신이 필요하고 정치혁신의 첫걸음은 정치권이 먼저 기득권을 내려놓는 것”이라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이어 단일화 관련 “대선승리와 정권교체를 위한 단일화 가치와 철학이 같이 미래를 바꾼다는 원칙 아래 새누리당의 집권연장에 반대하는 모든 국민의 뜻을 하나로 모아나가기로 의견을 같이 했다”며 “이를 추진하는데 있어 유리함과 불리함을 따지지 않고 새 정치와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국민의 뜻만 보고 가야하며 국민의 공감과 동의가 필수적이라는 데 뜻을 같이 했다”고 전했다.
 
단일후보는 후보 등록 이전까지 결정하기로 하고, 이를 위해 함께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두 후보는 국민 연대와 관련 “새 정치와 정권교체에 동의하는 양쪽의 지지자들을 크게 모아내는 국민 연대가 필요하고 그 일환으로 정당 혁신의 내용과 정권교체를 위한 연대의 방향을 포합한 ‘새정치공동선언’을 두 후보가 우선적으로 국민 앞에 내놓기로 했다”고 언급했다.

또한 투표시간연장 관련 “이를 위해서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며 “서명 운동을 포함한 캠페인을 공동으로 펼쳐 나가기로 했다”고 선언했다.
 
마지막으로 위와 같은 선언문의 내용을 현실화시키기 위해 “새정치공동선언문 작성을 위한 실무팀을 구성하기로 했다”며 “팀장을 포함한 양측에서 3인씩으로 구성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뮤지컬 스타' 정재은, '스웨그에이지:외쳐 조선' 합류로 기대감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