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인 기자 기사입력  2012/09/11 [14:13]
관세청, 제15차 한-중국 관세청장회의 개최
AEO MRA의 조속한 체결을 위한 공동노력에 합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 뉴스쉐어 = 홍대인 기자] 관세청은 11일 서울본부세관 대회의실에서 저우 즈우(鄒誌武) 중국 해관부총서장(차관급)과 ‘제15차 한-중국 관세청장 회의’를 개최하고, AEO MRA(Mutual Recognition Arrangement: 상호인정협정)의 조속한 체결, 조사·단속 및 지식재산권 보호 협력 등 다양한 세관 협력 사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이번 회의에서 양국 대표단은 AEO MRA(Mutual Recognition Arrangement : 상호인정협정)의 조속한 체결에 합의했다.

양국은 올해 1월 한-중 정상회담시 AEO MRA 추진에 합의 한 후, 현재 합동심사 실시 단계에 있으며, 금년 중 합동심사를 완료하고 내년도 AEO MRA체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최대 교역국인 중국과 AEO MRA가 체결될 경우, 우리 AEO 공인 기업의 수출물품에 대한 비관세 장벽이 제거되어, 향후 한-중 FTA 발효시 관세장벽 철폐와 함께 상당한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양국 대표단은 급격히 증가하는 교역량 및 FTA등 환경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관세행정 미래 발전 전략을 공유했고, 무역 안전 확보를 위한 조사·단속 분야 협력의 일환으로, 마약·밀수 단속과 지재권 보호를 위한 정보교환을 강화하기로 했다.

주영섭 청장은 양국 교역 활성화를 위한 세관당국의 역할이 중요함을 강조하고, 통관애로해소를 위한 세관당국 간 노력을 약속했다.

양 세관당국은 1993년 7월 중국 북경에서 열린 제1차 한·중 관세청장회의 이후 20년간 15회에 걸쳐 협력회의를 개최했으며, 이번 회의에서는 양국 수교 20주년을 맞아, 양적으로 35배 증가한 한-중 교역 관계를 되짚어 보며 세관당국 간 협력의 중요성에 공감했다.

관세청은 하반기에 중국에 이어 미국, 러시아, 베트남, 홍콩 등 주요 교역 대상국과 관세청장회의를 개최해 세계경기침체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우리기업의 수출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계획이다.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2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1월6일 컴백' 싱어송라이돌 정세운, 독보적 감성 더한 첫 정규앨범 ‘24’ 필름 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