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주 기자 기사입력  2012/05/08 [08:20]
패티김 ‘힐링캠프’의 ‘금지된 사랑’…그는 내동료의 ‘남편’이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패티김이 가수데뷔시절 동료가수의 남편을 짝사랑했다고 고백했다.
 
7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MC 이경규 한혜진 김제동)에서는 은퇴선언을 한 패티김이 출현했다.
 
패티김은 “20대때 연애도 모르던 시절, 보면 심장이 뛰는 선생님....그분에게 잘 보이려고 노래도 더 열심히 불렀다. 그는 참 멋쟁이였고, 나와 무대에서 함께 노래하던 동료가수의 남편이였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길옥윤씨와 만남에서 결혼, 이혼까지의 전모를 밝혔다. 결혼에 대해  패티김은 "데이트도 못해보고 결혼했다. 그 사람은 일본에서, 나는 미국에서 왔다보니 인터뷰, 방송만 하면 우리 둘을 계속 섭외하더라. 일만 끝나면 전화로 데이트를 즐겼다"고 떠올렸다. 또 내성적인 길옥윤씨 덕분에 내가 먼저 청혼했다고 말했다.
 
패티킴을 위해 은퇴 축하 사절단 케이윌과 아이유가 깜짝 방문해 눈길을 끌었다.
 
연예스포츠 = 이은주 기자
 
기사제보 -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 


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