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봉 기자. 기사입력  2020/07/03 [20:22]
'굿걸' 장예은, '목소리'로 또 한 번 새로운 변신... '매번 다른 색깔을 보여주고 싶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CLC 장예은  [제공=Mnet 굿걸 캡처]  

  

[뉴스쉐어=김영봉 기자] '굿걸' 장예은이 신곡 '목소리 (Mermaid) (Feat. Rohann)'로 또 한 번 새로운 변화를 꾀하며 독보적인 매력 부자임을 입증했다.


지난 2일 방송된  Mnet 'GOOD GIRL : 누가 방송국을 털었나'(이하 '굿걸')에서는 파이널 슈퍼 퀘스트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장예은은 카드 전지우와 아이돌 1:1 대결을 펼치게 됐다. 크루탐색전을 시작으로 매 퀘스트마다 색다른 매력을 뽐낸 장예은은 "진정성을 담아서 '굿걸'을 하면서 느낀 것들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싶다"라며 또 한 번의 새로운 변화를 예고했다.


'굿걸' 멤버들 역시 가장 달라진 멤버로 장예은을 꼽았다. 에일리는 "방송 초반에 뭘 해야 좋을지 고민이 많았다. 점점할수록 본인이 뭘 원하는지 알아간 거 같다"라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장예은은 "진심을 전하는 데 초점을 맞추도록 하겠다. 인어공주 동화책을 오마주로 해서 인어공주가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물거품이 된 것처럼, 저도 제가 좋아하는 이 무대를 위해서는 물거품이 돼도 좋을 만큼의 각오가 되어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바다에 들어와 있는 것 같은 몽환적인 분위기로 시작된 장예은의 파이널 무대. 모두가 예상했던 랩과 퍼포먼스가 아닌 청아한 목소리로 노래하는 보컬리스트 장예은의 모습에 보는 이들의 감탄이 터져 나왔다. 특히 중저음 목소리가 매력적인 뮤지션이자 '고등래퍼 2' 준우승자 이로한의 지원사격이 더해져 더욱 풍성한 무대가 완성됐다.


무대를 본 스페셜 관객들은 "목소리 진짜 좋다", "소름 돋는다", "노래를 저렇게 잘하시는 줄 몰랐다"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굿걸' 멤버들 역시 "이 프로그램을 통해서 정말 많은 걸 도전하는구나. 편견을 깨준 것 같아서 내가 다 기분이 좋았다", "콘셉트나 춤, 화려한 조명으로 가려지지 않은 장예은을 이번 무대에서 보게 된 것 같다", "예은이가 벅차오르는 감정을 나도 느꼈다"라며 칭찬했다.


온라인 평가단의 투표 결과 전지우가 승리를 가져갔다. 장예은은 "조금도 아쉽지 않다면 거짓말이지만 플렉스 머니보다 더 큰 걸 얻어 가는 기분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굿걸' 멤버들은 이날 파이널 슈퍼 퀘스트를 끝으로 이별의 시간을 맞이했다. 장예은은 프로그램을 마무리하며 "저에게는 그냥 도전이 아니고 찐 모험이었다. 저의 발전은 '굿걸'에서 끝이 아닐 것"라고 전해 앞으로의 행보를 더욱 기대케 했다.   


한편, 장예은의 신곡 '목소리 (Mermaid) (Feat. Rohann)'는 오늘(3일) 정오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크래비티, 10월 9일 첫 랜선 팬미팅 ‘C-EXPRESS’ 진행 “온라인으로 글로벌 팬들과 소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