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기자 기사입력  2020/05/22 [20:38]
이석문 교육감 대기고 찾아 고3 등교수업 현장 점검
학생 및 교직원에 격려‧감사 전해…거리두기‧마스크 착용 일상화 등 당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이건희 기자]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은 5월 22일(금) 대기고등학교를 방문, 고3 등교수업 현장을 둘러보고 교직원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이석문 교육감과 강영철 학교교육과장, 담당 장학관, 장학사 등은 이날 오전 7시 30분 등교하는 고3 학생들을 맞이하며 격려하였다.

이어 강문유 대기고 교장 및 교직원들과 교실‧급식실 등을 둘러보며, 등교수업 운영 관련 현장 의견을 듣고 공유하였다.

이석문 교육감은 “모두가 처음 가는 길이어서 힘들고 어려운 점이 많다. 그럼에도 교직원들이 노고를 다한 덕분에 등교수업을 할 수 있게 됐다”고 감사를 전했다.

이 교육감은 “코로나19의 상황이 길게는 내년 상반기까지 갈 듯하다. 어렵게 시작한 일상을 안전하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생활 속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을 일상화하고, 상시 환기 등으로 안전한 수업이 이뤄지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이 교육감은 “27일부터는 다른 학년도 등교를 하는데 수업이 안전하고 안정적으로 진행되도록 미리 학교 공간 및 시설을 준비해달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피아니스트 선우예권, 마스트미디어에 새 둥지…3년만에 신보 ‘모차르트’ 발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