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쉐어 NewsShare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외교부 강인선 2차관, 3국협력 국제포럼(IFTC) 참석

이영지 기자 | 기사입력 2024/06/18 [19:21]

외교부 강인선 2차관, 3국협력 국제포럼(IFTC) 참석

이영지 기자 | 입력 : 2024/06/18 [19:21]

▲ 외교부


[뉴스쉐어=이영지 기자] 강인선 제2차관은 6월 18일 오전 3국협력사무국*이 주최한 「2024 3국 협력 국제 포럼(International Forum for Trilateral Cooperation)」(서울) 개막식에 참석했다. 강 차관은 축사를 통해, 지난달 서울에서 개최된 제9차 한일중 3국 정상회의를 계기로 3국 협력이 새로운 도약의 기회를 맞이한 만큼, 긍정적인 흐름을 발전시켜 3국 협력의 미래를 더욱 공고히 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차관은 특히 ‘3국 협력의 제도화’와 ‘교류 증진’이 지난 5월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에서 제시된 3국 협력 발전 방향의 핵심 요소임을 소개하고, ‘3국 협력의 제도화’를 통해 3국 협력을 꾸준히 발전시키는 동시에, ‘교류 증진’을 통해 3국 간 이해를 증진하여 3국 협력의 장기적 토대를 굳건히 해나갈 것을 주문했다.

또한, 강 차관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및 글로벌 현안 등 어려움이 클수록 한일중 3국의 협력이 중요하므로, 한국 정부는 3국 협력의 미래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했다.

3국 협력 국제포럼은 3국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개최되는 TCS의 연례행사로, 금년에는 3국협력 25주년을 기념하며 “협력의 제도화와 교류 증진을 통해 더 밝은 미래로”를 주제로 개최됐다.

이번 포럼에는 김성환 태재미래전략연구원 원장(전 외교통상부 장관), 기타오카 신이치 도쿄대학교 명예교수, 왕 판 중국외교학원 원장, 이희섭 TCS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3국 정부 및 학계인사 등이 참석하는 이번 포럼에서는 3국 협력의 더 밝은 미래를 위하여 △과거로부터의 교훈과 앞으로 나아갈 길, 그리고 △3국 협력의 상호인식 감소 해결을 위한 방안이 논의됐다.

우리 정부는 2011년 주도적으로 TCS 출범을 이끌어 낸 이래, 3국 협력의 제도화와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온 만큼, 앞으로도 TCS를 통한 3국 협력 제도화 및 교류 증진을 적극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SG워너비, 8년 만의 전국투어 콘서트 '우리의 노래' 성황리 마무리! 7만 관객 매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