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쉐어 NewsShare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스캔들' 배우 지망생 최웅X정인 엔터테인먼트 본부장 김규선, 아슬아슬한 관계 예고

이지혜 기자 | 기사입력 2024/06/11 [19:11]

'스캔들' 배우 지망생 최웅X정인 엔터테인먼트 본부장 김규선, 아슬아슬한 관계 예고

이지혜 기자 | 입력 : 2024/06/11 [19:11]

▲ [사진제공 : 새 일일드라마 '스캔들']


[뉴스쉐어=이지혜 기자] 배우 최웅과 김규선이 함께 동고동락하고 있는 ‘스캔들’ 팀의 완벽한 호흡을 자랑했다.

오는 17일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일일드라마 ‘스캔들’(연출 최지영 / 극본 황순영 / 제작 오에이치스토리)은 세상을 가지고 싶었던 여자와 복수를 위해 모든 것을 건 또 한 명의 여자가 벌이는 미스터리 격정 멜로를 다룬 작품이다.

최웅은 극 중 백설아(한보름 분)의 연인이자 문정인(한채영 분)에 의해 배우 지망생에서 슈퍼스타로 등극한 서진호 역으로 열연을 펼친다.

그는 설아와의 결혼식 당일, 자취를 감추고 성공을 위해 달려가는 인물이다. 그런 진호를 사랑하게 된 정인 엔터테인먼트 기획 본부장 민주련은 김규선이 연기한다.

그녀는 엄마인 정인이 자신이 마음에 둔 진호에게 특별한 감정을 느끼는 모습을 보며 묘한 질투심에 사로잡힌다.

최웅은 ‘스캔들’을 선택하게 된 계기에 대해 “서진호 캐릭터가 과거에 배우가 되고 싶어 하던 나를 많이 닮았다.

성공과 출세를 위해 갈망하는 모습이 남자의 가슴을 뜨겁게 하는 무언가가 있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설명했다.

서진호 캐릭터를 표현할 수 있는 키워드로 성공과 출세, 세 여자라고 밝힌 최웅은 “한 여자를 너무 사랑하지만, 해줄 수 없는 현실에 절망한다.

그로 인해 성공과 출세의 본능이 한껏 치솟는다. 이 과정에서 정인, 설아, 주련과 얽히게 되며 세 여자와의 격정 멜로를 그려나가게 된다”며 파격적인 스토리를 예고했다.

그런가 하면 김규선은 “‘스캔들’은 다채로운 매력을 지닌 인물들과 개성 있는 스토리가 너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나 자신이 작품에 매료됐고, 참여하고 싶은 욕구가 폭발했었다. 무엇보다 민주련이라는 캐릭터에 푹 빠져 도전해 보고 싶었다”며 작품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김규선은 민주련 캐릭터와 자신의 차이점에 대해 “말수가 적은 나로서는 주련이가 상당한 수다쟁이로 느껴진다.

쉴 틈 없이 조잘조잘하는 파워 E 성향을 보인 주련이 귀엽다”면서 “늘 당차고 에너지 넘치는 주련의 성격을 따라가기 조금 버거울 때가 있다.

회차를 거듭할수록 많이 적응되고 있고 다행히 나의 목소리 톤이 캐릭터와 부합되는 면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춘 배우들과의 특별한 케미도 자랑했다. 먼저 최웅은 “촬영장이 아주 유쾌하고 유연하다.

좋은 분위기에서 촬영을 진행하고 있고, 선배님들이 먼저 리드해주기도 한다.

또한 함께 고민해 주는 동료들이 있어 좋은 그림이 만들어지는 것 같다”며 훈훈한 촬영장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김규선은 또한 “정인, 민태창(이병준 분), 주련의 가족 케미가 몰입도를 높인다.

냉혈한이자 야심가인 태창의 딸 바보 같은 면모와 모녀지간이지만 진호 앞에선 라이벌 관계 같은 정인, 주련의 모습이 예비 시청자들에게 큰 긴장감을 심어줄 것”이라며 본 방송에 기대감을 높였다.

마지막으로 예비 시청자들에게 본방 사수를 당부한 최웅은 “현재 감독님, 많은 스태프분, 배우들과 열심히 촬영하고 좋은 그림 만들기 위해 애쓰고 있다.

그만큼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고, 김규선 역시 “재밌는 드라마 만들어 보자는 한뜻으로 모여 골똘히 촬영하고 있다.

우리의 마음이 여러분께 온전히 전달되길 바란다”고 인사를 남겼다.

파격적인 스토리로 예비 시청자들의 마음을 뒤흔들고 있는 KBS 2TV 새 일일드라마 ‘스캔들’은 오는 17일 월요일 저녁 7시 50분 첫 방송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제25회 전주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 '엄마의 왕국', 7월 개봉 확정 & 티저 포스터 공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