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쉐어 NewsShare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보건복지부, 경남, 경기 지역 치매 환자 전문치료 위한 치매안심병원 2개소 추가 지정

경남(최초) ‘경남도립사천노인전문병원’, 경기 ‘경기도립노인전문남양주병원’ 2개소 추가 지정·운영으로 전국 총 20개소 운영

이의경 기자 | 기사입력 2024/06/11 [11:38]

보건복지부, 경남, 경기 지역 치매 환자 전문치료 위한 치매안심병원 2개소 추가 지정

경남(최초) ‘경남도립사천노인전문병원’, 경기 ‘경기도립노인전문남양주병원’ 2개소 추가 지정·운영으로 전국 총 20개소 운영
이의경 기자 | 입력 : 2024/06/11 [11:38]

▲ 보건복지부


[뉴스쉐어=이의경 기자] 보건복지부는 양질의 치매 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해 6월 11일 경남 지역 ‘경남도립사천노인전문병원’과 경기 지역 ‘경기도립노인전문남양주병원’을 치매안심병원으로 추가 지정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치매안심병원은 전국 총 20개가 됐으며, 특히, 경남 지역에서는 최초로 지정됐다.

치매안심병원은 치매환자 전용병동 등 치매환자 특성을 고려한 시설·장비와 신경과 또는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전담 간호인력 등 치매 치료·관리에 전문성 있는 의료진을 갖춘 병원급 의료기관이다.

보건복지부는 2019년부터 치매안심병원 지정 제도를 운영 중이며, 병원급 의료기관으로서 치매관리법령상 요건(인력, 시설·장비 등)을 갖춘 기관이 지정 신청하면 요건 충족 여부를 확인하여 지정한다. '제4차 치매관리종합계획(2021~2025)'에서 전국 치매안심병원 확충 계획을 수립했으며, 현재 차질 없이 추진 중이다.

보건복지부 염민섭 노인정책관은 “이번에 경기, 경남 두 지역에서 치매안심병원이 지정되어 해당 지역 치매환자 의료서비스가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경남 지역은 처음으로 치매안심병원이 지정되어 보다 가까운 곳에서 전문적인 입원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됐다”라고 하면서, “정부는'제4차 치매관리종합계획(2021~2025)'에 따라 치매안심병원을 확충 중이며, 앞으로도 전국에 균형 있게 확대될 수 있도록 지속 지원할 예정인 만큼, 관련 병원과 지방자치단체도 적극적으로 치매안심병원 지정 신청을 하는 등 관심을 가져주시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제25회 전주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 '엄마의 왕국', 7월 개봉 확정 & 티저 포스터 공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